요즘 깨닫는 것. 0

잊고 싶다는 기억만큼 분명하게 기억되는 것은 없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